logo


조회 수 6951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행복한 유아기 기억 인생을 지배한다.

대다수의 아이들은 어릴 때 기억을 까맣게 잊어버린다. 간혹 서너 살 때 일을 기억해내 어른들을 놀라게도 하지만, 대개는 다섯 살 이후 기억을 조금씩 간직하고 있을 뿐이다. 심리학자들은 이런 현상을 가리켜 '유아 기억상실'이라 말한다.

아이가 어릴 적 일을 기억하지 못하는 것은 왜일까? 정말 기억이 사라지는 걸까?

학자들은 아이의 기억은 사라지는 것이 아니라 기억의 저장 방식이 다를 뿐이라고 설명한다. 성인이라면 어떤 상황을 경험했을 때 머릿속에서 순차적이면서 논리적으로 정리를 한다. 하지만 아이는 똑같은 경험을 하더라도 즉물적이고 감각적으로 상황을 받아들일 뿐 상황에 대한 이해도는 떨어진다. 논리력 또한 부족해 사건의 개연성을 추론할 수 있는 능력도 없다. 기억에 오래 남으려면 사건이 순차적으로 정리되고 또 언어적으로 이해되어야 하는데, 유아기 때는 이 모든 능력이 부족하다. 바로 이 미숙한 '저장 메커니즘' 탓에 어릴 적 기억은 무의식 어딘가로 깊게 가라앉는다. 그러다 말을 능숙하게 할 수 있는 나이가 되면 그제서야 비교적 정확한 기억이 가능해진다.

누구나 가끔 어릴 적 기억이 흐릿하게 떠오르거나 처음 가본 곳임에도 언젠가 와본 곳처럼 느껴지는 경험을 해보았을 것이다. 그리고 나중에 알고 보니 실제로 어린 시절에 왔던 곳이거나 비슷한 곳에 방문한 적이 있었다는 사실에 신기해한 적이 있을 거다. 이처럼 또렷하지는 않지만 '언젠가 본 듯한' 것처럼 느껴지는 기억을 '인지 기억'이라 하는데, 어릴 때 기억은 대개 이러한 형태로 보존되기 때문에 마치 기억이 사라진 것처럼 생각되는 것이다.

◆ 유아기의 뇌는 '저장'의 뇌가 아니라 '체득'의 뇌다

흔히들 사람의 머릿속에는 수많은 기억 파일이 존재하며 필요할 때마다 하나씩 꺼낼 수 있다고 생각하는데 이는 잘못된 상식이다. 기억은 따로따로 저장되는 게 아니라 일종의 '연결의 구성'이다. 우리 뇌는 생각, 느낌, 냄새, 이미지 등을 받아들이는 순간 각각의 데이터를 과거의 비슷한 경험과 연결시킨다. 매번 새로운 경험을 할 때면 각각의 뉴런이 활성화되고, 다른 뉴런과 이어져 연결 고리를 만들어나간다. 말하자면 경험 하나하나가 뇌의 물리적 구조를 확장시키고 바꾸어나가는 것이다. 즉 뇌는 과거에 쌓인 경험의 데이터를 근거로 앞으로 닥쳐올 미래를 끊임없이 예상하고, 다음에 무슨 일이 일어날지 가늠하게 만든다. 이러한 이유 때문에 경험치가 적은 아이들의 유아기 기억이 매우 중요하다.

간혹 아무리 좋은 곳에 데려가 신나게 놀아줘도 아이가 기억하지 못한다고 푸념하는 엄마들이 있다. 하지만 앞에서도 밝혔듯 어릴 적 기억이 잘 나지 않는 것은 기억이 불안정한 방식으로 저장되기 때문이지, 그때의 기억이 사라지기 때문은 아니다. 특히 유아기 기억은 무의식적으로 기억되는 암묵 기억이 형성되는 시기라는 점을 잊지 말아야 한다. 비록 구체적이고 일목요연하게 기억이 저장되지는 않지만, 몸과 마음 곳곳에 기억이 체득된다. 엄마아빠한테서 나는 냄새, 우리 집 특유의 분위기, 저녁이면 부엌에서 나는 음식 만드는 소리, 배고픔, 젖 먹을 때의 포만감과 행복감, 엄마와 떨어졌을 때의 불안했던 느낌 등이 부호화 되어 기억에 남는 것이다.

학자들은 유아기에 '기본 신뢰감(basic trust)'을 형성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한다. 기본 신뢰감이란 아이가 '세상을 믿을 만한 곳'으로 여기는데 밑바탕이 되는 중요한 개념으로 유아기의 건강한 애착 형성을 위해서도 꼭 필요하다. 어릴 때 기억이 어른들처럼 잘 저장되는 것은 아니지만 유년기에 행복한 기억을 만드는 것이 중요한 이유도 바로 여기에 있다.

◆ 행복한 유아기 뇌 만드는 방법

아이들은 감각자극을 보다 잘 기억한다. 따라서 어린아이일수록 다양한 감각자극을 경험하게 해주는 것이 기억력 향상에 도움을 준다. 특히 2가지 이상의 감각자극이 동시에 주어질 때 아이는 보다 명확하게 그 상황을 기억한다. 율동을 하면서 노래를 부르는 것이 바로 그런 예다. 또한 감각기관 중 가장 민감한 것이 촉각이다. 피부는 신경회로를 통해 뇌와 즉각적으로 정보를 교환하기 때문이다. 따라서 어린 시절 자주 끌어안고 쓰다듬는 스킨십은 아이의 기억 속에 영원히 지워지지 않는 '행복한 자산'으로 남게 된다.

 

 

출처:
기획:박시전 | 사진:추경미 | 모델:신윤환(7세) | 도움말:김영훈(의정부성모병원 소아청소년과 전문의)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내적평화과정을 일상에서 쉽게 하시는 법 5 [레벨:30]자연스러움 2008.08.24 27945
112 일곱 번째 스승의날입니다 1 [레벨:5]순수한자아 2017.05.15 1900
111 스승의 날입니다! 1 [레벨:5]순수한자아 2016.05.15 2692
110 즐거운 설연휴 되세요 선생님!! 1 [레벨:5]순수한자아 2016.02.07 2271
109 오랜만에 인사드립니다! 1 [레벨:5]순수한자아 2015.05.15 3368
108 스승의 날입니다. 1 [레벨:5]순수한자아 2014.05.15 3878
» 행복한 유아기 기억 인생을 지배한다 [레벨:30]자연스러움 2012.11.12 6951
106 스승의날이네요~ 1 2 [레벨:5]순수한자아 2012.05.15 6288
105 신기한 양파실험 5 [레벨:2]송이사랑 2012.04.23 7161
104 2번째 세션 후.. 1 2 secret [레벨:3]있는 그대로 2012.04.18 4
103 신민철 선생님 안녕하세요! 1 4 secret [레벨:1]바디디자인 2012.01.19 3
102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꾸벅) 1 2 [레벨:5]순수한자아 2012.01.01 6460
101 내면아이를 위한 참고 - [다큐] EBS 마더쇼크 1부. 모성의 대물림 [레벨:30]자연스러움 2011.12.21 8640
100 내면아이 세션을 위해 읽어보실 스크렙 [레벨:30]자연스러움 2011.12.21 7003
99 아픈 엄마가 아이를 아프게 한다.. 1 12 [레벨:3]있는 그대로 2011.12.09 6682
98 법륜스님의 희망과 행복 이야기 100회 강연(11월 1일(화) 오전 10:30 송파구민회관) [레벨:0]비비스 2011.10.24 8208
97 치유, 사랑.... 1 11 [레벨:3]있는 그대로 2011.10.01 7219
96 '월든' 중에서 3 7 [레벨:3]있는 그대로 2011.08.27 7503
95 '올바른 글읽기'를 읽고.. 1 [레벨:3]있는 그대로 2011.07.19 7386
94 사부님, 2월 23일.. 생신 축하드립니다!!! 2 6 [레벨:5]마중물 2011.02.23 9043
93 실수는 되풀이된다 그것이 인생이다 3 5 [레벨:5]마중물 2010.11.24 9675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Next ›
/ 6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