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2008.10.29 08:00

점심을 먹고...

조회 수 5358 댓글 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오늘도 저의 코어이슈를 찿아 사례들을  읽다(사례들을 읽다보면 제 코어이슈가 생각날 때가 있거든요)
용기내어 글을 올려봅니다.

지난 월요일(10월 27일)  개인 세션을 받고 돌아와 점심을 먹었습니다.
그런데 다른 분들은 다들 조용히 식사를 하시는데 어느 테이블의 한 할머님의 떠드는 소리가
자꾸 신경에 거슬렸습니다.  주의를 기울이지 않으려해도 자꾸 신경을 자극하더군요.
이야기 내용은 딸에 관한 것이었습니다.

연세가 많아 보이는데(70대) 아직 딸 하루 세끼 밥하는게 힘드시다 하는걸 보니
글쎄요... 결혼 안한 딸은 일을 하는것 같고 엄마와 같이 사는데 집안 살림은 그 할머니가 하시는것 같았습니다.
계속 같은 패턴의 얘기를 하시더군요. '딸이 이러이러 해서 힘들다'  그런데 듣다 보면 '자신이 딸을 위해서 밥도하고 
여러가지를 하는게 사는 보람이다' ,'딸이 이러이렇게 해주니 참 살맛이 난다'
딸 흉을 보는가 싶다가는 결국 딸 자랑을 하시는것도 같고요. 


제가 밥을 다 먹도록 이야기가 끝나지 않았습니다. 밥을 먹고 나오는데 위장이 뭉치는 듯 했습니다.
왜인지 정확히 설명하기 어려우나 분명이 그 할머니 말들이 저를 불편하게 한듯했습니다.
그래서 혼자 앉아 O링 테스트도 해보고(할머니의 그말이 나의 코어이슈와 관련이 있다/없다) EFT를 해보았습니다.
개인 세션만 받았지 혼자 해본적이 거의 없어서 자신은 없었지만 어쨌든 O링 테스트가 관련이 있다고 말해주니
그냥 그 당시 느낀 저의 심기 불편함에 대해 EFT를 했습니다. EFT를 하면서 위장이 꼬이는 듯한 통증은 사라졌습니다.

앗.. 제 아이가 일어났군요. 이야기를 급마무리 해야겠네요.^^
저에게도 엄마와 관련된 이슈가 있나봅니다. 담 세션때 선생님과 연구(?)해 봐야겠습니다.
!!!!!!!이런나를 깊이 이해하고 완전히 받아들이며 사랑하고 용서합니다!!!!!!!
아이에게 가봐야 겠네요.  이만...
고맙습니다. 사랑합니다.
?
  • profile
    [레벨:30]자연스러움 2008.10.29 09:20
    sunny님 사례를 올려주시다니!!! 고맙습니다.^^
    EFT도 혼자 잘 하시고, 계속 용기를 내셔서 해보시는 일만 남았네요.^^

    평소에 큰 이슈들(코어이슈) 뿐만 아니라,
    오늘 올려주신 것처럼 감정적인 동요가 신체적으로 영향을 주는 그런 것들(이슈들)도
    잘 하신 것처럼 꾸준히 중화를 하시면 패러다임의 변화에 좋은 훈련이 됩니다.^^
    당장은 괴로우니 대증요법처럼 AKEFT를 사용하시지만 결국에는
    나의 패러다임 시리즈(Paradigm, Meta Paradigm, Supra Meta Paradigm)를 변화시키는
    중요한 작업에 AKEFT가 사용될 것입니다.

    사례의 마지막을 통해 밝혀주시고, 또 잘 이해하신 것처럼 사건이
    이슈가 되게만드는 그 감정적 동요의 사건(뿌리가되는 사건)을 찾아서 중화를 하셔야됩니다.
    근본적인 치유의 해답은 자신에게 있는 것이니까요.

    다음 주 개인세션 때 자세히 얘기 나누도록 하지요.^^
    sunny님 이번 사례는 참 잘 하셨습니다.(스스로에게도 꼭 칭찬해주시는 것 잊지마세요.^^)

    고맙습니다. 사랑합니다.^^ 조화와 일치!!!
  • ?
    [레벨:3]성공남 2010.02.13 16:15
    축복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공지 이곳은 AKEFT를 해보시고 그 경험을 나누는 곳입니다. [레벨:30]자연스러움 18999
98 흥미롭고 놀라운 AK test 측정 이야기 2 1 [레벨:3]순수 6603
97 흐릿한 기억에서 선명한 기억으로 2 [레벨:3]나무 3925
96 횡령사건으로 직원파면(세미나 세션사례) 6 1 [레벨:2]푸른숲 4671
95 혼자 해보는 중화 작업 6 [레벨:1]살랑바람 5594
94 혼자 세션을 해 보았어요. 1 [레벨:1]보라돌이 4121
93 혀무는 버릇.. 한번상담만에 달라졌어요 2 [레벨:1]용용 5412
92 편안한 삶과 희망 1 [레벨:2]달봉스님 9245
91 취업관련 두려움과 우려 + EFT 단상 1 [레벨:2]푸른숲 5150
90 초등학교시절의 부정적기억을 중화했어요^^ 2 [레벨:1]드림 5295
89 처음으로 동료의 코어이슈 갯수를 재어 주었어요! 3 [레벨:2]성공해탈 6811
88 진료 하다 말고 글 올립니다 3 [레벨:5]마중물 5870
87 직원과 금연에 대한 Aktest 결과 4 [레벨:3]순수 4512
86 지금 이 버스가 이런 것은 나의 무엇 때문이지? 2 [레벨:30]자연스러움 5325
85 죽은 친구와 다니는 아이 1 [레벨:3]나무 5245
84 죄책감이라는 단어를 통하여 4 [레벨:2]화사한미소 4152
83 제가 직접 치료한 과외 학생의 성적이 올랐습니다~~ 3 [레벨:2]마음의 치유 12182
82 정말 놀라운 AK Test 결과를 공유합니다. 1 [레벨:3]순수 10154
» 점심을 먹고... 2 [레벨:2]sunny 5358
80 전해들은 두가지 이야기로 인한 죄책감, 책임감 3 1 [레벨:2]발랄소녀 5013
79 저 하정규의 코어이슈가 드디어 '제로'가 되었어요! 6 1 [레벨:2]성공해탈 6221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Next ›
/ 5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