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조회 수 5437 댓글 6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오늘 낮 , 코어이슈를 해결해 보리라 마음을 먹고 지난 주 세미나 때 적어 간 ‘15세 이전의 나’ 종이를 앞에 두고 자리에 앉았습니다.

원래 19개 인데 몇 주 전 한 개를 지운 것으로 확인을 했기 때문에 18개로 알고 있었습니다.

초등학교 1학년 때부터 전학을 자주 다녀서 그것을 처음에 적어 놓았는데 갑자기 생후 1개월 때 겨울 바닷바람을 맞으며 나룻배를 타고 이사 나와야 했던 것이 떠오르는 겁니다. 그건 엄마에게 들어서 알고 있는 일입니다. 이사하기 싫다고 떠나기 싫다고 하는 아기가 떠오르는데 많이 울면서 그걸 해결했습니다. 그리고 이어서 전학가기 싫은 것도 했고요. 그리고 ak를 해 보니 개수가 16개로 나온 거예요. 난 순간 잘못 쟀다고 생각했는데 그게 아니더군요. 아기 때의 일과 전학 다닌 일이 별개였나 봅니다. 아기 때는 편한 곳을 떠나기 싫어하는 마음, 전학은 낯선 곳에서 적응을 해야 하는 괴로움이었죠.

그리고 다른 4개의 일을 가지고 차례대로 했는데 테스트를 해 보니 13개로 나옵니다. 4개 중 하나는 다리의 종기를 숨기다가 엄마가 알게 되어 엄청 아픈데 막 짜냈던 일인데 그건 무슨 감정이 없이 아프다는 말만 했어요. 그건 코어 이슈가 아니었나 봅니다.

그런데 내가 잰 것이 맞는지 좀 의심스럽긴 합니다. 손가락으로 하는데 이게 정확한지 모르겠어요. 그래서 지난 주 로또번호는 지금 내가 모르는 것이지만 이미 발표된 것이니 그걸로 확인해보자 하고 1부터 차례로 하고 맞춰 보니 으이구 실망 두 개 맞는 거예요. 이래서야 ak를 잘 활용할 수가 있겠나 싶어서 힘이 좀 빠졌어요.

그런데 eft를 집중해서 할 때 왜그리 울음이 많이 나는지 모르겠어요. 원래 눈물이 좀 많긴 하지만 . 그래서 남과 하려면 아무래도 맘껏 울 수 없으니 혼자 하는 게 편하다는 생각입니다.

어쨌든 오늘 두시간 가까이 eft를 하고 나니 참 마음이 가벼워요. 내일 모처럼 대둔산에 가려고 잡아 놓은 약속이 취소되었는데 기분이 나쁘지 않습니다. 그저 편해요.

?
  • profile
    [레벨:30]자연스러움 2008.10.29 23:28
    살랑바람님 평화를 빕니다.^^

    제가 테스트 하시지 말라고 했던, 로또번호를 AK로 테스트 하셨군요.^^
    로또에는 아무래도 부정적인 감정들이 결부되어 있어서 AK에 숙달이 되셔도 절대 그 결과를 믿으시면 안됩니다.
    이번처럼 이미 지난 일이고, 나는 그저 테스트를 위해서 하는 것이지 허황된 꿈을 쫓으려하는 것이 아닌 데도 말입니다.^^

    눈물이 많이 나시는 것은 '자신의 눈물'에 담긴 의미를 잘 이해하시면 됩니다.
    그 눈물이 '자기연민'이 원인인지, '슬픔', '분노'의 눈물인지 감정을 잘 관찰해 보십시오.
    한가지 든, 여러가지가 섞여 있든 감정을 표출하는 원인은 그리 어렵지 않게 찾으실 수 있으리라 봅니다.

    AKEFT를 거듭하시다 보면 눈물도 차차 잦아 듭니다. 무의식의 변화에 따른 힘이 생긴다는 의미겠지요.
    오히려 그것이 바로 AKEFT의 효과에 대한 바로미터가 되어 줄 것이에 잘 활용(?)하시는 것도 좋습니다.

    그리고 자가 테스트를 믿으십시오. 그러면 무의식이 도와 줄 겁니다.^^

    좋은 사례 올려주셔서 정말 고맙습니다. 앞으로도 계속 좋은 에너지 나눠주세요.
    고맙습니다. 사랑합니다.^^ 조화와 일치!!!
  • ?
    [레벨:1]살랑바람 2008.10.30 10:55
    아, 부정적인 감정들이 결부되어 있다는 걸 생각하지 못했습니다. 눈물의 의미도 많은 부분 자기 연민인것 같습니다. 분노도 강한 에너지인데 분노보다 연민이 많다는 건 에너지가 적다는 것일 수도.. 그래서 제가 좀 힘이 약하다고 생각하나 봅니다.  힘이 약하다는 것도 해결해야 할 이슈일텐데요.  고맙습니다!
  • ?
    [레벨:2]성공해탈 2008.10.30 21:01

    살랑바람님, 정말 대단하세요!
    세미나 들은 내용 바로 행동에 옮기시다니~~
    화이팅!!

  • ?
    [레벨:1]살랑바람 2008.10.31 22:38
    고마워요. 로또번호를 하다니 좀 창피하죠  ㅋㅋ
  • ?
    [레벨:2]성공해탈 2008.10.31 23:17
    창피하시긴 뭘 저도 별거 다 해보고 있는데..잘 안되는 것도 많은 것 같애용^^
  • ?
    [레벨:3]성공남 2010.02.13 16:18
    축복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공지 이곳은 AKEFT를 해보시고 그 경험을 나누는 곳입니다. [레벨:30]자연스러움 16669
98 흥미롭고 놀라운 AK test 측정 이야기 2 1 [레벨:3]순수 6443
97 흐릿한 기억에서 선명한 기억으로 2 [레벨:3]나무 3791
96 횡령사건으로 직원파면(세미나 세션사례) 6 1 [레벨:2]푸른숲 4543
» 혼자 해보는 중화 작업 6 [레벨:1]살랑바람 5437
94 혼자 세션을 해 보았어요. 1 [레벨:1]보라돌이 3929
93 혀무는 버릇.. 한번상담만에 달라졌어요 2 [레벨:1]용용 5223
92 편안한 삶과 희망 1 [레벨:2]달봉스님 8261
91 취업관련 두려움과 우려 + EFT 단상 1 [레벨:2]푸른숲 5004
90 초등학교시절의 부정적기억을 중화했어요^^ 2 [레벨:1]드림 5108
89 처음으로 동료의 코어이슈 갯수를 재어 주었어요! 3 [레벨:2]성공해탈 6636
88 진료 하다 말고 글 올립니다 3 [레벨:5]마중물 5716
87 직원과 금연에 대한 Aktest 결과 4 [레벨:3]순수 4348
86 지금 이 버스가 이런 것은 나의 무엇 때문이지? 2 [레벨:30]자연스러움 5181
85 죽은 친구와 다니는 아이 1 [레벨:3]나무 5100
84 죄책감이라는 단어를 통하여 4 [레벨:2]화사한미소 4021
83 제가 직접 치료한 과외 학생의 성적이 올랐습니다~~ 3 [레벨:2]마음의 치유 9103
82 정말 놀라운 AK Test 결과를 공유합니다. 1 [레벨:3]순수 9938
81 점심을 먹고... 2 [레벨:2]sunny 5190
80 전해들은 두가지 이야기로 인한 죄책감, 책임감 3 1 [레벨:2]발랄소녀 4798
79 저 하정규의 코어이슈가 드디어 '제로'가 되었어요! 6 1 [레벨:2]성공해탈 6052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Next ›
/ 5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