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조회 수 5788 댓글 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초등학교 5학년 남학생


처음 봤을 때 애틋한 느낌이 확 들었습니다. 5학년 아이 덩치라고는 너무 왜소한 키에 마른 몸. 우울한 정서.

담임은 걱정합니다. 교실에서 주로 혼자 있어요. 말도 안하고 웃지도 않고..


슬픔에 아주 푸욱~ 잠겨있는 모습입니다.

저 많은 에너지를 승화시켜야 거기에 눌려있는 생기. 어린아이의 생기가 나오겠지요.

그럼 다른 아이들처럼 웃고 뛰어 놀겠지요.


첫 장면은 초등학교 1학년 때 부모가 싸우던 기억으로 시작했습니다.

EFT로 몇 번 두드린 후 다시 가보라고 했는데 다른 기억을 떠올립니다.


나 : 다른 기억 말고 부모님이 싸우던 그곳으로 가자

학생 : 유치원에서 친구가..

나 : 그거 말고 부모님이 싸우던 그 장면으로 가자

학생 : 유치원에서 친구가..


이쯤 되면 학생이 말하는 장면대로 쫓아가면 세션 해 주는 수밖에 없습니다. 아니 그렇게 해야 합니다.
‘지금 여기’의 내담자의 생각이나 느낌이 가장 중요하지요. 그것이 의미 있기에 그리로 넘어가는 내담자를
상담자가 자신의 틀에 맞추면 안되지요.


나 : 그래 무슨 장면이 떠오르지?

학생 : 유치원 때 친구가 못살게 굴었어요.

나 : 좋아. 시작해 보자.


세션은 이렇게 진행되었지요. 이 아이와 총 3번 만났습니다. 여러 장면을 EFT로 처리하고 AK로 확인하길 반복했지요.
그동안 아이의 눈에서 눈물이 그칠 새가 없었습니다.

슬픔의 기운이 빠져 나가고 있는 모습입니다. 아주 좋은 모습!!


3번 상담 후 담임에게 물어보았습니다.


나 : 어떤 변화가 있었나요?

담임 : 아이가 요즘 웃고 장난치고 그래요.

나 : 헉! 기대 이상으로 변하고 있네요. 아이들은 아직 어려 변화가 빠르지요.


더 상담을 진행하려 했지만 아이가 싫다고 하여 끝낼 수밖에 없었지요. 아이가 상담하는 것은 좋아하는데
반 아이들에게 눈치가 보여 그렇다고 담임이 말합니다. 물론 저도 그렇게 생각합니다.

앞으로 3-4번만 더 하면 훨씬 효과를 볼 수 있는데 아쉽습니다.

그래도 생각해 봅니다. 일반 대화로만 상담을 진행했다면 이렇게 효율성 있는 효과를 거둘 수 있을까?

?
  • profile
    [레벨:30]자연스러움 2009.05.05 14:11

    나무선생님, 훌륭한 세션사례를 올려주셔서 고맙습니다.^^

    아이의 마음을 아주 잘 열어주셨네요.
    부모의 싸움에 대한 아이의 감정이 유치원시절 괴롭힘을 당하던 이슈로 옮겨가면서 자신의 진짜 감정을 찾게 되었네요.
    자신의 슬픔이 무엇때문인지를 아이는 이제 조금씩 찾아 가게 되겠지요.
    더불어 훌륭하신 선생님을 만나서
    그 아이는 자신을 직시할 수 있는 용기가 생기게 되었고 인생 설계를 다시 할 수 있게 되었을 겁니다.

    AKEFT 세션을 하다보면, 인지치료의 경계를 AKEFT가 가볍게 뛰어 넘는 사례가 많음을 알게되지요.^^
    그래서 AKEFT 세션에 대한 믿음을 다시한번 확인하는 계기가 되곤합니다.
    이선생님 좋은 사례 다시한번 고맙습니다.

    사랑합니다. 고맙습니다.^^ 조화와 일치!!!

  • ?
    [레벨:2]화사한미소 2009.05.08 10:46
     제가 눈물이 나네요.
    아이가 얼마나 힘들었을까? 그 무게를 덜은 아이는 웃고 장난치게 되었군요.
    몇 차례 더 하면 좋을 것이란 선생님의 안타까운 마음에서
    아이들을 사랑하시는 마음이 느껴집니다.
    고맙습니다. 사랑합니다.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