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2014.08.02 12:06

선생님 안녕하세요^^

조회 수 2004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신민철 선생님!

안녕하세요^^ 호주에서 워홀중인 형태입니다^^

그동안 어떻게 지내셨는지 많이 궁금합니다..

새로운 센터로 이전도 하셨는데 제가 가보지도 못하고.. 점점 선생님 얼굴도 가물가물합니다..

지금 아버지는 저와 둘째가 학교를 졸업하여 경제적인 면에선 전보다 많이 홀가분해 지신거 같습니다 이번에 둘째는 저와같이 작년에 졸업하고 대학원에 진학했는데 (선생님 따님과 같은 학교인데 수학과 입니다^^ 동대학원 수학과를 교수님 추천으로 돈안내고 다닌다고 좋아했는데 요새 한학기가 지나면서 교수님과 트러블이 생겻다더군요..교수님은 자기가 가자는 길로 학업을 정하길 바라는데 제 동생은 대학원만 마치고 취업하고 싶나 봅니다..)

 

아무튼 제 동생은 에니어그램 열정적인 사람인데 전 성취자 이더라구요 전 이상하게 열정적인 사람들과는 잘 안맞는거같고 도저히 이 유형의 사람들은 속을 알래야 알수가 없습니다..

 

전 지금 호주에서 워홀중인데요 호주 브리즈번 공장에서 일하고 있답니다

하지만 호주와서 느낀건 한국에서 외국을 동경하듯 엄청 살기좋고 부유하고 그런나라?는 아닌거같습니다.. 말도 잘안통하고 정서전달도 안되고 문화도 다르고.. 단 한국처럼 직장내 위계질서가 별로없고 세금을 돌려주고 연금이라는 제도가 있어서 복지면에서는 한국보단 괜찮은거같습니다

(받는 임금의 10%를 다시 돌려주더라구요)

 

그런데 호주에서도 한국과 마찬가지로 공장내 텃세도 심하고 더구나 저같이 외면적으론 정상인같이

보여도 말한마디에 상처받으면 통증이 심해지거나 무의식의 회피책으로 성격이나 표정에서 저도 모르게 변하는 기질이 있자나요; 그래서 요새 일도 힘든데 아줌마들이 공격하고 알아듣지도 못하는 영어로 자꾸 뭐라고 한답니다..이게 저만 그런게 아니라 다른 어린친구들한테도 그러는데 이상하게;;

유독 저한테만 너무 심하게 나무라는거같아 가끔 화도 내고 제 분노도 표출햇는데 이러다 버티지도 못하고 나가라고 할까바 걱정입니다 ^^;;

이런 상황에서 걱정인건 호주에서도 적응하지 못하고 나오게되면(1달가까이 일햇어요 목표는 3달인데) 한국에서 더 심한 직장문화를 어떻게 감당하며 제 자신이 실패자가 되는거같아 걱정입니다..

 

여러모로 인생은 제게 항상 힘들다고 느껴집니다 루이스 헤이의 너를 치유하라 처럼 특정 단어와 문맥을 연속적으로 반복해서 살면 모든것들이 기적처럼 일이 잘풀리고 과거의 찌질햇던 제인생이 180도 달라질것처럼 주문하며 기대해 왔지만 점점 제가 너무 많은걸 바란거 같습니다..

 

제가 느낀건 한국에서 여자친구 안생기는 놈은 외국어딜가도 안생긴다는 거에요 ㅋ

이처럼 과거의 제가 지금과 어느정도는 변햇더라도 180도 완전히 다른사람의 인생을 사는건

쉬운일이 아닌거같습니다 아니면 저혼자 너무 집착하는것일까요?

요즘은 교회에도 나가려 합니다^^

 

 

선생님 안부문의를 하려했는데 저도 모르게 상담위주의 글이 되어버렸어요ㅜㅜ;;

죄송합니다..; 잘 지내세요 ~ 한국가서 또 연락 드리겠습니다

 

  • profile
    [레벨:30]AKEFT코칭센터 2014.08.03 09:07
    반갑습니다.^^
    무엇보다 열심히 젊은날을 보내고 계셔서 대단히 고무적이네요. 다만 완벽한 무엇을 찾기보다 지금 환경에서 내가 할수있는 것들을 조금 이라도 찾아 보세요. 그것도 보다 쉬운 것들을 편하게 할만한 것들을요.
    지금 생활하시면서 일어나는 일들에 자신이 얼마나 저항하고계신지 찾아보세요. 찾는 방법은 아주 간단해요. 아주머님들과 충돌이 일어날때 그 상황이나 아주머님에 집중하지마시고 자신의 몸에 집중해보세요. 꽉다문 어금니, 경직된 목, 어깨, 쪼여지는 심장과 가슴. 가빠진 호흡, 힘이 들어간 팔이나 주먹 등등. 처음에는 잘 찾아서 느끼기 힘들지만 자꾸하다보면 미세하게 느끼게되실거예요. 그것을 잘 풀어주는 것이 관건이고 학심이예요. 그것만 풀린다면 감정들은 그 힘이 엄청나게 약해져서 순간 상황을 아주 편하고 넓게 볼수 있고 제대로 생각을 할 수있게 됩니다.
    무리 모두는 예외 없이 이렇게 몸에서 출발한 신호에 속고있는거예요. 그 저항감을리순간순간 잘만 처리하게되면 지금 여기에 온전히 머물수 있게됩니다. 현존감! 이것을 순간순간 느껴보려고 우리는 많은 헛짓들을 하고 살고있습니다. 단지 몸에서 일어나는 미세한 저항의 신호만 잘찾아주면뎌는 것인데 말입니다.
    오늘은 여기까지 알려드리지요.
    호주에서의 남은 시간 의미있는 순간순간이 되셔서 현존감으로 세상과 하나되는 체험을 잘 하시기를 바랍니다.
    끝으로 이렇게 근황을 알려주셔서 무엇보다 고맙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이곳은 비밀글은 되지만 제목이 노출되는 상담터입니다. [레벨:30]AKEFT코칭센터 2014.01.21 8221
593 연세 많으신 분도 세션 받을 수 있을까요 1 [레벨:0]지금이순간 2015.07.04 1895
592 상담 받고 싶습니다. 1 [레벨:0]백곰 2014.10.15 2150
» 선생님 안녕하세요^^ 1 [레벨:3]pssword 2014.08.02 2004
590 질문합니다. 1 [레벨:1]firl304 2014.03.26 2300
589 선생님 1 [레벨:0]올인 2014.03.24 2087
588 안녕하세요? 1 [레벨:0]moom 2014.02.28 2226
587 선생님 안녕하십니까^^ 1 [레벨:5]순수한자아 2014.02.24 2017
586 강박증상 secret [레벨:0]ahns_ 2013.12.11 10
585 방법 4 secret [레벨:3]Lindsay 2013.08.27 8
584 토요일 세션을 앞두고 1 secret [레벨:0]lelouch 2013.06.11 5
583 안녕하세요~ 3 1 secret [레벨:0]겅듀 2013.04.19 11
582 선생님 1 4 secret [레벨:0]제발살려주세요 2013.03.21 6
581 질문 1 115 secret [레벨:0]안대원 2013.03.20 10
580 이명. . 1 secret [레벨:1]회동이 2013.03.04 4
579 도와주세요 간절합니다 1 secret [레벨:0]처음처럼 2013.02.19 4
578 알수 없는 내 마음... 2 2 secret [레벨:0]나츠 2013.01.02 13
577 죽음 2 secret [레벨:3]Lindsay 2012.12.21 2
576 걱정 1 3 secret [레벨:3]Lindsay 2012.11.23 6
575 엄마 1 3 secret [레벨:3]Lindsay 2012.11.13 2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 30 Next ›
/ 30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