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조회 수 7579 추천 수 0 댓글 3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Extra Form
저는 감정기복이 꽤 큰편입니다.
책을 읽고 감정이 굉장히 고조되어 해탈을 한듯 너그럽다가도 가족문제나 무례한 사람만 보면 화가 나는 일이 반복되었어요.
싫은 티를 못내는 성격탓에 스트레스가 더 많이 쌓였던 것 같기도 합니다.

우연히 이 싸이트를 알게 되고 무언가 나 혼자서 더이상 제자리 걸음을 하면 안된다고 여겨왔던 생각이 불붙듯 일어나 어떤 것인지는 제대로 알지도 못하면서 무조건 해봐야했다는 생각이 강하게 들었습니다.

오늘 선생님을 만나뵙고 너무 놀라웠던 것은 그 과거의 오랜 기억이 순식간에 순화된다는 거였어요.
아직 갈길이 멀다는 생각에 답답하면서도 길을 알았다는 것에 안도감을 느낍니다.

다음 달 중으로 다시 약속드리고 찾아뵙겠습니다.

아 질문이 한가지 있는데요.
단전호흡을 배워보면 어떨까 싶은데, 부정적인 소문들이 너무 많아서 살짝 고민중인데 혹시 선생님께서 좀 아시는게 있다면 조언을 부탁드립니다.
오늘 감사했습니다.

김태희 드림
?
  • profile
    [레벨:30]자연스러움 2010.10.20 06:32
    미풍님, 좋은 에너지를 나눠주셔서 대단히 고맙습니다.^^

    많은 분들이 원이슈때문에 괴로워하십니다.
    원이슈란 내가 경험하지 않은 것이지만 삶에 영향을 미치는 감정기억들을 말합니다.
    이슈(위급한 경험을 했던 감정들이 만든 방어기제들)만이 중화 대상이 아니지요.
    미풍님, 앞으로 이슈들을 중화하시다보면 원이슈에 다다르시게 될 겁니다.
    그때가 되면 진정한 자유와 평화가 무엇인지 경험하실 수 있게 되실겁니다.

    지금은 불안으로 인해 쌓였던 내적분노를 다뤄주시면 됩니다.
    기억나는 사건이나 감정들을 찾아보시고 적는 것을 꾸준히 해보십시오.
    미풍님은 리프레이밍 능력이 탁월하셔서 중화작업기간이 그리 길지는 않으실 겁니다.^^

    단전호흡을 10년 20년씩 수련하고 계신 분들이 찾아오시는 경우가 있습니다.
    (저는 그동안 수련법이 아니라 그것을 운영하는 분들의 부정적인 얘기들을 참 많이 들어 왔습니다.)
    중요한 것은 그것이 나에게 맞느냐이겠지요.

    어떤 기법이든 자신에게 쉽게 맞는 것이 있고 애석하게도 그렇지 않은 것이 있습니다.
    이것 역시 중화되지 못한 원이슈와 관련된 것이기도 합니다.
    즉, 원이슈에 다다라 그것을 중화하시게되면 무엇을 하시더라도 좋은 수련법이 될겁니다.
    다음에 찾아오시면 더 자세히 말씀드리도록하지요.^^

    미풍님, 앞으로도 지니고 계신 탁월한 리프레이밍 능력을 하시는 일에 활용하시기를 바라며,
    또 그 에너지를 이곳을 찾아오시는 많은 분들께 나누주시기를 바랍니다.^^
    (치유받는 사람이 곧 치유하는 사람입니다.)

    고맙습니다. 사랑합니다.^^ 조화와 일치!!!
  • ?
    2011.04.28 21:45

    축복합니다. 미풍님.단전호흡에 대해서는 제가 한 7년 몸담아봐서 말할수 있는데요(돈 밝히는 D단체에 4년,돈은 안 밝히지만 참 뭐라해야하나 그랬던 S호흡에 만 3년,에이 솔직히 말하면 폼이나 잡는),결론은 차라리 믿을수 있는 선생님 찾아서 요가를 하시는 게 나을 겁니다.
  • ?
    김병준 2011.10.24 01:15
    기존단전호흡은 효과없슴니다..단전안만들어짐니다 몸에 허기쌓여서 병생김니다.^^  태극선법이라고 있슴니다..유일하게 진기를 빠른시간안에 만듬니다 제대로 된 단전호흡중 하나임니다..(제말 가볍게 듣지마세요^^십년간 시행착오후 나온검니다. 해보면 암니다) 그리고  본인의 감정기복문제라면  eft가 훨씬빠르겠다고 생각함니다.  eft랑 병행해서 하시면 더욱좋겠죠 ^^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